열람하기

 

열람하기

전체 75건

전체 1/9

유성구생활/복지

2022-08-17

청년층의 아픔을 보듬어 주세요

우리가 살고 있는 대전이라는 도시는 많은 대학이 있는 교육과 연구의 고장입니다. 특히, 유성구는 충남대, 카이스트, 한밭대학교 등의 국립대를 포함하여 많은 대학이 밀집되어 있습니다. 이처럼 대학가가 밀집한 도시는 청년층이 많이 분포하고 있으며 활기와 활력이 있는 도시가 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현재 유성구는 낮은 취업률, 경쟁 사회로 인해 젊은 층은 아파하며 고통받고 있습니다. 우리는 취업난 속 취업을 준비하며 고통받는 청년,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기 위해 공무원에 도전하는 청년, 자신의 진로에 대해 길을 못 찾는 청년 등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는 매우 과거와 대조되는 사회현상입니다. 청년들은 입 모아 말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이 나라에 기회는 없고, 취업을 하고 난 뒤에도 높은 집값과 학자금 대출이 남아있다’고 말입니다. 청년들의 자존감은 떨어지고 우울한 현 상황 속 청년 문제점이 대입된 유성구는 과거와 비교했을 때 도시 활력을 잃은 상태입니다. 과연 교육과 연구의 고장인 대전에 알맞은 그림인지 의문입니다. 청년층은 대한민국의 미래이며 밝을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현재 우울하고 청년 자살률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자기개발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자기 사랑도 필요합니다.   청년층이 밀집된 대전의 특성을 고려하여 청년 정책은 매우 중요하고 우선적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미 국가와 지자체는 다양한 청년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책은 생활부터 구직 등 다양한 범위에서 실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마음 깊숙한 상처를 보듬어주는 정책은 미비합니다. 대전은 청년의 상처를 보듬어주며, 지역 특색과 결합된 또 다른 정책과 사회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이를 통해 청년층의 미소와 함께 대전의 활기를 되찾았으면 좋겠습니다.

중구생활/복지

2022-07-15

노인 회관의 새로운 용도 - 문화센터와 병합하다

최근 MZ세대는 취미생활을 찾기 위해 카페나 글 게시를 통해 동호회를 모집하거나 개인적으로 1인 취미를 탐색하고 있습니다. 홈플러스에서 문화센터를 운영하지만, 시간이 맞지 않거나 거리가 멀어 신청하는 데 꺼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가까우면서도 적절한 공간에서 문화센터를 운영할 방법이 있을까 고민해보았습니다. 동마다 꼭 있는 한 공간이 있습니다. 바로 노인 회관입니다. 노인 회관이란 노인들의 사회 활동과 문화ㆍ교육의 장소로 이용하기 위하여 마련한 곳을 말합니다. 보통 이 회관은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 사이에 운영되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그래서 필자는 학생 때 노인회관이 불 꺼진 모습만 보았습니다. 항상 아쉬웠던 것이 바로 공간의 낭비입니다. 노인 회관은 특성상 특정 동의 중심 또는 유동 인구가 많은 길목에 위치함으로써 이동에 편리하여지도록 하였습니다. 이 위치의 장점을 이롭게 활용할 수는 없을까요? 노인 회관의 용도는 목적에 맞게 잘 활용되고 있습니다. 어르신들께서 교육받기도 하고 문화생활도 하며 일상에 즐거움을 불어넣어 주고 있습니다. 이 즐거움을 아래 세대와도 공유하면 어떨까요? 오후 6시는 보통 MZ세대의 퇴근 시간 또는 하교 시간입니다. 이 시간은 노인 회관이 불이 꺼지는 시간과 동일합니다. 어르신을 위한 공간 활용 후 오후 6시 이후부터 10~50대를 위한 문화센터로 변형하는 것은 공간의 낭비를 막으면서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방안입니다. 노인 회관은 동마다 또는 동네마다 있는 공간으로서 이점을 톡톡히 발휘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 공간을 두 목적으로 사용하는 데는 두 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첫째, 일자리 창출입니다. 노인회관과 문화센터를 공동으로 운영하면서 운영 책임자, 청소원 등 최소 2명 이상의 인원이 필요합니다. 즉, 최근 일자리의 줄어드는 추세에 대항하는 것입니다. 둘째, 노인회관을 문화센터와 공동 운영함으로써 노인 회관 운영 활동비에 포함되어 쾌적한 노인회관으로 전환 및 유지할 수 있습니다. 문화센터 이용비 중 일부를 노인 회관 운영비에 귀속시키는 것입니다. 이를 통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됩니다.    

동구생활/복지

2022-07-10

타 지역 대비 너무 부족한 청년활동지원 프로그램.

대전에서 평생을 살고 있는 대학생입니다. 평소 공모전이나 대외활동에 많은 관심이 있어 타 지역의 프로그램들을 많이 접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지역들이 해당 지자체 소속의 학생들이나 청소년만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참여하고 싶었지만 참여하지 못한 프로그램이 매우 많았습니다. 그러면 대전광역시청 홈페이지나 기초자치단체 홈페이지를 찾아다니며 비슷한 프로그램을 찾아보았지만 거의 없거나 있어도 과거에 시행된 것이 전부였습니다. 현재 대전광역시청에서 대학생 알바 프로그램을 하고, 동구청에서는 청년정책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러한 프로그램들 이외에도 학생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공모전이나 활동 지원 프로그램이 더 확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유성구에서 시행하고 있는 지역문제해결 동아리 운영과 같은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대전만의 강점인 바이오헬스 산업, 대덕특구산업단지, 자동차/모빌리티 산업 특구 등 국가적 산업과 연계하여 해당 분야의 대학생 관심을 증대시키거나, 뿌리공원과 같은 중구의 역점사업과 대학이 연계하여 '내 가족 뿌리찾아주기'와 같은 프로그램들을 진행한다면 학생 관심 증대를 비롯하여, 학생들이 갖고 있는 유연한 창의성이 대전에 새로운 활력을 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단순한 공간 지원부터, 활동 발표회, 동아리 직접 지원, 자치단체 사업 공모 등에서도 많은 효과를 볼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