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람하기

 

열람하기

전체 243건

전체 10/27

서구문화/관광

2021-07-07

관저동 마치광장을 쉼이 있는 공간으로 바꿔주세요

관저동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마치광장을 방문해 본 경험이 있을겁니다.  넓은 광장에 시간적 여유가 되면 가족과 함께 산책을 나오기도하지요  하지만 조금만 사람이 붐비기 시작하면 그 광장은 사건사고가 발생합니다.  마치광장 주변 다수의 전동차 대여 상점으로 인해 마치광장은 전동차 대여 후 타는 공간으로 전락해 버렸습니다.  걸음마를 막시작한 영아들의 전동차부터 (부모 조종) 미취학 아동 + 취학아동들의 질주 본능을 자극하는 4륜 바이크 등등 전동차들까지.. 특히나,  광장주변 먹거리 상권이 형성됨에 따라 배달 오토바이까지 드나드는 상황입니다.. 마치광장은 더이상 쉼이 있는 공간이 아니였습니다.  동네 제1의 커뮤니티 사이트(맘카페)에서 주말마다 올라오는  마치광장 사건사고들.. 어린아이들과 부딪혀 생기는 어른싸움들.. 정말 겪진 않았지만 어떤 상황일지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이미 상권 주변 전동차 상점들이 있어 그들의 생존권과 관련된 일이라 아예 막을  수 없다면 공간의 변화를 통해서 전동차를 탈수 없는 공간으로 만들어주세요 (자유롭게 드나들수 있는 잔디밭.. 등 전동차를 아예 운영할 수 없는 시민의 휴식 공간으로 바꿔주세요 ... ㅜㅜ) 또한, 현재 광장(인도)에서 그렇게 무분별한 전동차 탑승이 이루어지는게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건지 다방면의 검토를 통해 상생할 수 있는 해결방안이 필요할 거 같습니다. 

유성구기타

2021-07-07

유성구 궁동의 아르바이트 불법 고용

유성구 궁동에는 많은 외국인 교환학생이 있으며 상권 또한 포화 상태입니다. 그런데 많은 편의점과 술집에서 외국인 교환학생을 불법으로 고용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근로계약서는 커녕 최저임금도 받지 못 하며 일을 합니다. 게다가 상당수의 불법 고용 교환학생들은 자신이 임금을 적게 받는 것을 알고 있으며 따라서 일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대체로 손님이 와도 신경쓰지 않는다던가 짜증내듯이 응대하기도 하고, 특히 가장 불편한 점은 언어가 잘 통하지 못 해 손님이 답답한 경우가 많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아르바이트생의 입장에서는 불법 고용된 교환학생들이 일을 제대로 하지 못 하여 혼자 뒤처리를 하는 경우도 흔합니다. 궁동 및 많은 곳에서 근로기준법을 지키지 않고 고용하는 경우는 많습니다. 하지만 특히 궁동에서 불법 고용된 교환학생의 문제가 심각합니다. 모든 교환학생이 그런 것은 아니나, 많은 수의 교환학생이 불친절 등으로 서비스 품질이 떨어지고, 말이 잘 통하지 않아 답답하며 다음 근무자에게 일을 떠넘겨 업무스트레스를 유발하며, 교환학생뿐만 아니라 많은 근로자가 적절한 임금을 받지 못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함을 느낍니다.